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전주시보건소 사람의도시 품격의 전주

보건사업

홈 > 보건사업 > 감염병 관리 > 결핵관리 > 결핵 진단관리

결핵 진단관리

결핵관리

결핵이란
  • 결핵은 Mycobacterium tuberculosis에 의한 공기매개 감염질환으로, 신체 여러 부분을 침범하나 결핵에 감염되었다고 해서 모두 발병하는 것은 아니며, 약 10%에서 결핵으로 발병하며(2년 내 5%, 나머지 5%는 평생에 걸쳐 발병)
  • 전염성 결핵환자는 객담의 결핵균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되어 타인에게 전파시킬 수 있는 경우이다.
주요증상
  • 전신증상으로 발열(대개 미열로서 주로 오후에 발생), 피로감, 식욕부진, 체중감소 등이 나타납니다.
  • 감기증상과 비슷하나 3주이상 기침이 계속됩니다.
  • 기침을 할 때 피가 섞여 나오거나 흉통이 나타납니다.
감염경로
  • 전염성 결핵환자의 기침이나 재채기를 통해 결핵균이 포함된 미세한 침방울이 공기를 통해 떠다니다가 다른 사람이 숨을 쉴 때 들이마셔 폐속에 들어가 감염이 됩니다.
    그러나, 이미 감염이 되어있는 사람도 폐속에 결핵균이 들어오게되면 폐의 어느부분에 작은 병집이 생기게 되는데 결핵균을 들여 마신다고 해서 다 환자가 되지는 않습니다.
결핵의 진단과 치료
  • 결핵의 진단: 흉부 X선 검사 후 결핵이 의심되면 결핵균 검사(도말검사, 배양검사, 약제감수성, 핵산증폭검사) 실시
  • 결핵의 치료: 표준치료기간은 6개월
    • 초기 집중치료기: 2개월간 4제(이소니아지드, 리팜핀, 에탐부톨, 피라진아미드) 복용
    • 후기 유지치료기: 4개월간 3제(이소니아지드, 리팜핀, 에탐부톨) 복용
  • 다제내성 결핵: 결핵 치료의 근간이 되는 가장 중요한 두 가지 약제인 이소니아지드(INH)와 리팜핀(RIF)에 동시에 내성이 있는 결핵균에 의해 발생한 결핵, 최소 18개월간 치료 필요
결핵 예방법
  • 무엇보다 결핵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개인 스스로가 건강관리를 철저히 하고, 2주 이상 기침이 지속되면 결핵을 의심하고 결핵검사를 받아야 한다.
  • 아울러, 질병예방과 남을 위한 배려로 기침예절을 잘 실천해야 합니다.
기침예절을 잘 지키는 방법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경우 손이 아닌 휴지, 손수건, 옷소매 위쪽으로 입과 코를 가리고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기침이나 재채기 후엔 반드시 흐르는 물에 비누로 손을 씻어야 합니다.
결핵관리사업
  • 결핵예방사업: 영유아BCG접종, 취약계층이동검진, 홍보 및 교육
  • 의료기관결핵환자 접촉자검진비 지원: 의료기관 호흡기결핵환자의 밀접접촉자
  • 입원명령 결핵환자 입원비 지원 및 저소득층 부양가족 생계비 지원
  • 집단결핵환자 발생 시 접촉자조사 및 잠복결핵감염 진단·관리
결핵검진
  • 대상: 호흡기계통의 증상이 있는 자(2주이상 객담, 혈담이나 객혈) 결핵환자 가족 및 동거자(특히 균 양성 환자) 기숙사 입소학생 및 외국인 유학생, 어학연수생
문의: 전주시보건소 결핵실(☎281-6345~6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