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전주시보건소 사람의도시 품격의 전주

홈 > 열린광장 > 보도자료

보도자료

  • 링크복사
  • rss
  • 트위터
  • 페이스북

만성질환자 맞춤형 자기관리 체계 구축 박차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4/24/
조회수
72

 

만성질환자 맞춤형 자기관리 체계 구축 박차

 

- 전주시, 가까운 일차의료기관을 중심으로 만성질환자에 대한 포괄적 관리체계 마련 주력

 

- 동네의원 이용 활성화를 통해 만성질환자의 합병증 발생 지연과 효율적인 관리 추진

 

전주시가 고혈압과 당료 등 경증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시민들이 가까운 동네의원에서 체계적인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체계화하기로 했다.

 

전주시보건소(소장 김경숙)는 경증 만성질환자의 동네 병의원 등 일차의료기관 이용 활성화를 위한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만성질환자 맞춤형 자기관리 체계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은 기존 지역사회 일차의료 시범사업과 만성질환관리 수가 시범사업의 장점을 연계·통합한 사업 모형이다.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의 목적은 고혈압과 당뇨병 발병 초기부터 동네의원을 중심으로 지속적이고 포괄적인 관리체계를 구축해 환자 만족도를 증가시키고 의료전달체계 효율화에 기여하는 것에 있다. 또 진료지침에 따른 치료를 통해 조절율을 향상시키고, 합병증 발생을 지연시키거나 예방하기 위함이다.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외래 진료를 받는 고혈압·당뇨병 환자가 시범사업에 등록을 하면, 포괄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1년간의 환자 맞춤형 건강관리 종합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특히 환자의 체계적 질환관리를 위해 내소진료와 교육, 상담은 물론, 환자에게 필요한 지역사회 서비스 연계를 통해 최종적으로 환자의 관리계획 이행정도 및 질환관리 상태를 점검·평가하게 된다.

 

이를 위해, 전주시보건소와 전주시의사회, 국민건강보험공단 북부지사는 지난해 1231일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운영주체는 전주시의사회이며, 전주시보건소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역주민의 고혈압, 당뇨병 관리를 위한 역할과 협력방안을 제시하는 등 상호 긴밀한 협력 체계를 유지하며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5년간 전주시건강동행센터를 중심으로 고혈압과 당뇨 등 만성질환 예방관리 중심의 보건의료전달체계 및 효과적인 자기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힘써왔다. 그 결과 지난해 12월 지역사회 일차의료 시범 사업 종료 시까지 총 94개소의 등록의원(참여의원 66개소)19872명의 고혈압, 당뇨 환자를 등록하고, 질병 관련 교육 55492건과 건강교육 52370건 등을 실시했다.

 

김경숙 전주시보건소장은 오는 6월부터 추진되는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케어)선도사업에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이 포함되는 만큼, 거주하는 일차의료기관에서 고혈압, 당뇨환자에게 수준 높은 질적 서비스 제공으로 전주시 만성질환자들의 자가 건강관리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매진하겠다면서 이 사업은 일차의료기관으로부터 시작되는 중요한 사업으로 일차의료기관과 고혈압, 당뇨 환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에 대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주시건강동행센터(063-255-1775)로 문의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목록